2020.04.07 (화)

  • 구름많음동두천 7.4℃
  • 구름많음강릉 13.2℃
  • 구름많음서울 8.5℃
  • 구름많음대전 9.3℃
  • 구름많음대구 13.4℃
  • 흐림울산 11.0℃
  • 흐림광주 9.8℃
  • 흐림부산 11.3℃
  • 흐림고창 6.9℃
  • 구름조금제주 10.8℃
  • 구름조금강화 8.2℃
  • 구름조금보은 6.1℃
  • 흐림금산 8.4℃
  • 흐림강진군 9.2℃
  • 구름많음경주시 8.6℃
  • 흐림거제 10.9℃
기상청 제공

과천시 공무원, ‘코로나19’로 위축된 지역경제 살리기 나서…구내식당 금요일마다 휴무

직원들이 먼저 제안하고 대다수가 동의한 가운데 진행하는 의미있는 지역경제 살리기 움직임 눈길

 

[경기탑뉴스=박봉석 기자] 과천시는 ‘코로나19’로 관내 음식점 이용객이 줄어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자, 공무원의 자발적 참여로 오는 27일부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매주 금요일마다 구내식당 휴무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과천시는 이전에는 월 2회 실시하던 구내식당 휴무를 월 4회로 확대해 운영하게 됐다.

특히 이번 결정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한 방안으로 직원들이 먼저 제안하고 이에 대해 대다수의 직원들이 함께 동의한 가운데 결정하게 된 것이라 더욱 의미가 크다.

지순범 과천시 자치행정과장은 “직원들의 자율적인 참여로 구내식당 휴무일을 확대 운영하게 됐다.

침제된 지역경제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과천시는 지난 2월 한 달간 한시적으로 구내식당 휴무일을 월2회에서 월4회로 확대 운영하며 지역 상권 살리기에 힘을 보탰다.

또한, 상권 활성화를 위해 3월 1일부터 지역화폐 ‘과천토리’를 20억원 규모로 10% 특별할인에 들어갔으며 중앙동과 별양동 상업지역 내 공영주차장에 대해 요금 감면을 실시하고 소상공인을 위한 상하수도요금 감면 방안 검토 등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지역경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