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9.18 (금)

  • 구름조금동두천 18.3℃
  • 구름많음강릉 24.5℃
  • 맑음서울 23.3℃
  • 맑음대전 22.8℃
  • 구름많음대구 24.0℃
  • 흐림울산 22.0℃
  • 구름많음광주 22.5℃
  • 흐림부산 20.7℃
  • 구름조금고창 22.3℃
  • 흐림제주 21.8℃
  • 맑음강화 21.9℃
  • 구름조금보은 21.7℃
  • 맑음금산 21.2℃
  • 구름많음강진군 22.6℃
  • 흐림경주시 22.0℃
  • 흐림거제 20.5℃
기상청 제공















오피니언

더보기
싫다는데 왜 자꾸 준다하지.. 통신비지원 58.2%는 잘못한 일
[경기탑뉴스=성은숙 기자] 국민 통신비 2만 원 지원에 관한 평가( 잘한 일 vs 잘못한 일로 조사) 결과를 여론조사기관인 리얼미터에서 내놓았다. 조사는 지난 10일 발표한 추경안에 따라 만 13세 이상 전 국민 대상 2만 원의 통신비를 지원해 준다는 건이다. 통신비 지원 발표와 동시에 야당은 물론이고 여당 내부에서도 반발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시민들의 반응도 냉담하다. 약 4,640만 명에게 혜택이 돌아가고 정부가 추산하는 금액은 1조에 가깝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추석을 앞두고 국민 마음을 2만 원에 사보겠다는 계산"이라고 목소리를 높였고 이재명 경기지사도 "영세 자영업자나 동네 골목 매출을 늘려주는 효과를 기대하기 어려운 점이 아쉽다"라고 전했다 시민들도 정부에서 선심 쓰듯 주는 1조 원의 국채를 결국 국민들이 되갚아야 한다며 달가워하지 않는 분위기다. 정부의 통신비 지원 의도와 다르게 무제한 요금제 사용자가 많고 오히려 집에 머무는 동안 와이파이를 사용하기 때문에 통신비 지출은 늘지 않았다며 통신비 2만 원 지급 추경 예산으로 '무료 와이파이 망 확대'에 투자할 것을 제안하거나 독감 무료 예방접종에 쓰라는 의견을 내고 있다. 통신비 지급을 반대하

기획특집

더보기

배너
배너




교육

더보기


정치

더보기


배너

배너


문화

더보기

탐방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