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7.01 (금)

  • 구름많음동두천 27.9℃
  • 구름조금강릉 31.9℃
  • 구름많음서울 26.9℃
  • 맑음대전 30.1℃
  • 맑음대구 30.0℃
  • 맑음울산 30.1℃
  • 맑음광주 29.8℃
  • 맑음부산 26.5℃
  • 맑음고창 29.9℃
  • 맑음제주 30.9℃
  • 구름많음강화 27.4℃
  • 맑음보은 28.0℃
  • 맑음금산 29.1℃
  • 구름조금강진군 28.8℃
  • 구름조금경주시 31.1℃
  • 맑음거제 28.7℃
기상청 제공

더불어민주당 정명근 화성시장 후보,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와 병점에서 약 두 시간 동안 ‘집중 유세’ㆍㆍㆍ ‘원팀’ 넘어서 ‘공동체’ 행보

 

 

 

[경기탑뉴스=박봉석 기자] 정명근 화성시장 후보가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와 함께 19일 저녁 병점 중심상가 사거리에서 약 두 시간 동안 집중 유세를 펼쳐 주목을 받고 있다.

 

두 후보는 19일 하루 동안 일정을 함께 하며 선거활동을 펼쳤다. 오후 1시경에 두 후보는 동탄센트럴파크에서 합동 출정식을 개최하며 본격적인 ‘원팀’ 행보를 시작했다.

 

이후 오후 4시경에는 ‘GTX-C 노선 연장을 위한 공동협약 기자회견’에 참석하여 윤석열 정부의 GTX 공약 파기를 규탄하며 GTX-C 연장을 위한 정책 공조를 다짐하는 시간을 가졌다.

 

두 후보는 “윤 대통령이 약속했던 GTX 공약을 국정과제에서 제외됐다”며 “사실상 공약을 파기한 것으로 시민들에게 큰 실망감을 안겼다”고 비판했다. 정명근 후보는 “GTX-C 연장은 시민에게 빼앗긴 1시간을 돌려드리겠다”며 “김동연ㆍ정명근이 원팀을 이루어서 함께 GTX 사업을 성공시키겠다”고 의지를 피력했다.

 

같은 날 저녁 19시경 두 후보는 병점 중심상가 사거리로 다시 모여 합동 유세를 펼쳤다. 이날 권칠승ㆍ이원욱ㆍ안민석ㆍ김영진 국회의원과 염태영 前수원시장도 합세하여 합동 유세가 성황리에 진행되었다.

 

정명근 후보는 “야간대학을 다니며 ‘형설지공(螢雪之功)’으로 경제부총리가 되신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님과 저 정명근이 걸어온 길이 많이 닮았다”고 운을 띄었다.

 

이어서 정 후보는 “중앙정부 행정가로 일하신 김 후보님이 경기도지사에 당선되시고 지방행정에서 열심히 근무한 제가 시장이 되어서 우리 경기도민과 화성시민 여러분들을 행복하게 하겠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김동연 후보는 “GTX 사업 등 화성시민들을 답답하게 만드는 숙원 사업들이 아직도 산적했다”며 “우리 정 후보와 함께 당선되어서 함께 일한다면 경기도와 화성시에 큰 발전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유세 행사를 마친 뒤 정명근 후보는 “오늘 김동연 경기도지사 후보와 호흡을 함께 하며 뜻깊은 선거활동을 펼쳤다”며 “늘 강조했었던 ‘원팀’을 넘어서 이제는 ‘공동체’로 발전할 수 있도록 공조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